메뉴 건너뛰기

조회 수 3134 추천 수 0 댓글 0
Atachment
첨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직장인 이상훈(28·가명)씨는 최근 카드를 만들기 위해 은행을 방문했다가 얼굴이 후끈 달아올랐다. 은행이 신용등급이 낮다며 카드 발급을 거절했기 때문이다. 이씨는 “업무가 바빠 카드대금이 몇 차례 연체되면서 신용등급이 크게 떨어진 것 같다”며 “하지만 카드대금 연체 기간이 길지 않았고 금액도 소액이라 내 신용도에 이렇게 영향을 미칠 줄 몰랐다”고 하소연했다.

◆금융거래를 위한 통과의례, ‘신용등급 평가’

대출·카드신청 등 사람들이 금융기관과 거래하기 위해 가장 먼저 치뤄야 하는 통과의례. 바로 신용등급 평가이다. 일단 신용에 한 번 문제가 생기게 되면 전체 금융활동에 그 영향이 미치게 되는 만큼, 신용 관리는 현대인의 필수조건이다. 실제 신용등급이 7등급으로 분류될 경우 은행권 거래가 불가능할 뿐 아니라 휴대폰, 인터넷 통신 가입 등 비(非)금융 활동까지 제한 받을 수 있다. 반면 신용등급을 꾸준히 관리할 경우 고금리 특판 등 일반 예금보다 효율적인 재테크 수단 활용이 가능하다. 신용등급 관리가 신용사회를 살아가는 현대인의 제 1의 덕목으로 꼽히는 이유다.

경제활동을 하는 대한민국 국민의 신용등급은 1~10등급으로 구분된다. 7등급 이하는 은행권 거래가 불가능하며 휴대폰·인터넷 통신 가입 등 비금융 활동까지 제한 받을 수 있다. 경제생활을 영위하는 대한민국 모든 국민들의 신용등급은 1등급에서 10등급까지로 구분된다. 국내에서는 KCB(코리아크레딧뷰로), 한국신용평가정보, 한국신용정보 등 3개 회사가 개인들의 신용등급을 주로 평가한다. 이들 신용평가회사들은 금융회사들이 제공하는 개인의 신용거래 내역 및 관련 정보를 수집해 평가 가공한 뒤, 수수료를 받고 금융회사에 가공된 데이터들을 제공하게 된다. 금융회사들은 이 데이터들을 기초로 자신들의 정보를 더해 개인의 대출 여부, 대출 금액, 금리 등을 결정한다.

같은 사람이라도 평가회사에 따라 신용등급이 다를 수 있다. 김태준 KCB 이비즈(e-Biz)사업부 부장은 “기본적으로 개인의 채무이행, 지급상태, 대출 및 보증, 신용카드 사용 등의 요소가 신용 평가의 주를 이루지만 기관별로 통계를 내기 위한 모델링 및 산정 기간, 가중을 두는 정보 영역들이 다르기 때문에 신용등급 결과에는 다소 차이가 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모든 금융거래에 기본인 신용등급, 과연 어떻게 나눠지는 것이고 또 효율적인 관리 비법은 뭘까? 전문가들은 신용등급에 대한 오해만 하지 않더라도 신용 관리에 큰 도움이 된다고 말한다.

◆소득 적어도 잘 갚으면 ‘신용등급 플러스’

흔히 소득수준이 높으면 신용등급도 높을 것이라고 생각하기 쉽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개인 소득수준보다 신용거래 기간과 패턴이 더욱 중요한 평가요소라고 말한다.

유재철 신용회복위원회 신용관리교육원 팀장은 “소득이 적더라도 대출 이자나 카드 대금을 연체 없이 잘 갚는다면 신용등급이 올라간다. 그러나 소득 수준이 높더라도 개인이 현금만을 사용할 경우 금융회사에서 그 사람의 경제 활동 이력에 대해 알 수 없어 신용을 판단하기 어려운 만큼 오히려 신용등급에 손해를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체크카드만을 사용한 경우에도 신용 이력에는 거의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또한 단기간에 많은 대출 조회를 하는 것은 개인이 급전(急錢)이 필요하다는 것으로 해석돼 신용등급에 마이너스가 될 수 있다. 김영일 포도 재무설계 팀장은 “특히 대부업체나 저축은행을 통한 대출 조회가 악영향을 끼치긴 하지만, 제1 금융권에서의 잦은 대출 조회 또한 부정적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무분별한 조회는 하지 말아야 한다”고 했다.

공과금·휴대폰 요금 연체 등도 신용등급 평가에 마이너스로 작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공과금·휴대폰 요금 연체하면 ‘신용등급 마이너스’

카드나 대출 이자 연체 뿐만 아니라 전기요금, 수도요금과 같은 각종 공과금이나 휴대폰 요금을 연체하는 것도 신용등급에 부정적 영향을 미친다. 유재철 신용관리교육원 팀장은 “요즘은 은행·카드 거래뿐만 아니라 모든 거래들이 신용도에 영향을 미치는 만큼, 모든 거래를 할 때 연체를 하지 않기 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신용등급, 떨어지긴 쉽지만 올라가긴 어렵다?

전문가들은 신용등급은 한 번 떨어지면 회복하기 위해 배 이상의 노력이 필요한 만큼 평상시 관리가 가장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한 업계 관계자는 “소비자들이 신용등급 한 단계를 올리기 위해선 적어도 3~6개월의 시간이 필요하다”며 “이는 평소 신용등급 관리의 중요성을 보여주는 단적인 예”라고 설명했다. 김태준 KCB 부장은 “개인이 카드 대금이나 대출 이자 등을 연체할 경우 연체규모·기간에 따라 정해진 신용정보 관리기간을 거쳐야 한다”며 “개인이 연체금을 갚더라도 관리기간 동안 신용등급은 올라가지 못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신용은 한 번에 쌓이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일정 기간 동안 패턴을 지켜보며 평가할 수 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신용등급 관리만 잘해도 ‘우대 금리 효과’

신용등급에 따라 개인들이 지불해야 할 이자율도 큰 폭의 차이를 보였다. KCB에 따르면 2월 말 기준 1등급이 신용대출을 할 경우 평균 이자율이 6.25% 였지만 최하위인 10등급의 이자율은 무려 22.84%에 달했다. 1000만원을 빌릴 경우 연 이자가 무려 160만원 이상 차이가 나게 되는 것이다. 김영일 포도 재무설계 팀장은 “현대 사회에서 신용은 돈과 연결되어 있는 만큼 신용등급 관리가 바로 진정한 재테크의 시작”이라며 “신용등급만 제대로 관리를 하더라도 가계의 재무구조가 튼튼해 질 수 있다”고 했다. 김태준 KCB 부장은 “신용등급에 따라 금리의 차이가 크게 벌어지는 만큼 금융상품에 가입하는 것 보다 신용등급 관리가 훨씬 효율적인 재테크 수단이 될 수 있다”며 “금리를 줄이는 것이 재테크의 기본”이라고 말했다.

1등급과 10등급의 금리차는 무려 16%가 넘었다. 신용등급 관리만 잘해도 우대 금리 효과를 톡톡히 누릴 수 있다.

◆스스로 '조회' 및 주거래 은행 '거래' 필요해

전문가들은 금융 뿐만 아니라 모든 거래에서 신용등급이 차지하는 비중이 높아지고 있고, 금융거래의 형태에 따라 신용등급은 지속적으로 조정되는 만큼 개인들의 정기적 신용등급 관리가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서영경 YMCA 신용사회운동사무국 팀장은 “정보 조회는 신용등급에 부정적 영향을 끼친다고 생각하지만 기관을 통한 조회가 아닌 자신의 정보를 본인 스스로가 조회하는 것은 신용등급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고 말했다. 또 “신용평가기관을 이용할 경우 본인의 정보가 1년에 1회 무료로 제공되고, 연회비를 지불할 경우 실시간 조회가 가능한 만큼 잦은 대출을 이용하는 개인들이 자신의 신용을 관리하는데 유효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유재철 신용회복위원회 팀장은 “금융기관들은 신용평가기관의 정보와 더불어 자신들과의 거래내역을 신용등급 산출에 활용하는 만큼 주거래은행을 정해 거래를 집중하는 것이 효과적”이라고 조언했다

?

  1. [민사채권] 친구가 안 갚는 돈, 어떻게 돌려 받나?

  2. 지방세 신용정보 위탁추심 초읽기

  3. 채권 가압류신청서

  4. 집행문재도 부여신청

  5. 강제집행 신청서

  6. 재산조회 규칙

  7. 공탁서 예제(금전)

  8. Spread 32 엑셀파일

  9. 각종 문서 서식파일

  10. 법원 채무불이행 등록, 해제 신청서

  11. 채권관리 메뉴얼

  12. 권리신고및 배당요구신청서

  13. 떨어지긴 쉬워도 오르긴 어렵다? 신용등급의 '숨겨진 진실'

  14. 신용대출 받을 때 먼저 확인하자!

  15. 홍재형 "체납 지방세 징수, 신용정보회사도 참여해야"

  16. 신용정보의 이용 및 보호에 관한 법률

  17. 채권의 공정한 추심에 관한 법률

  18. 보증인 보호를 위한 특별법

  19. 주민등록법 시행령

  20. 채무자 회생 및 파산에 관한 법률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